가끔씩 주변에서 여행 다녔던 곳들 중에서 어디가 가장 좋았는지를 묻는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그때마다 내가 주저 없이 내놓는 답은 바로 ‘스톡홀름’. 
왜? 라고 묻는다면 그 이유를 답하기가 조금은 어렵다. 
내가 생각하는 여행은 그 여행을 마음먹은 순간부터 여행을 준비하는 과정들, 그리고 실제 여행 기간을 포함해 다녀와서의 기분까지를 모두 묶어서 이야기할 수밖에 없는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특별히 어떤 점을 꼬집어 누구에게 추천을 해줘 봐야 개개인이 느끼는 바는 분명히 다를 게 분명하고 공감이 될리도 없다.

어쨌든 나에게 스톡홀름은 하나부터 열까지 굉장히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었고,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이번 2019년 여름의 스톡홀름 역시 마찬가지로 최고였다!

 

2019 여름 여행기록 #1 – Ritz Paris

2019 여름 여행기록 #2 – Copenhagen

2019 여름 여행기록 #3 – Louisiana Museum & LEGOLAND

2019 여름 여행기록 #4 – Gamla Stan & Stockholm Public Library

2019 여름 여행기록 #5 – Artipelag

2019 여름 여행기록 #6 – Disneyland Paris

2019 여름 여행기록 #7 – LV Foundation & 313 art project

2019 여름 여행기록 #8 – Le Cinq & Eiffel Tower

 

덴마크의 빌룬(Billund)은 레고랜드를 제외하면 사실 유명할 게 없는 도시이기 때문에 공항도 작고 많은 항공사들이 취항하지 않아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이 ‘SAS(Scandinavian Airlines)’의 항공기를 타고 Sweden의 ‘Stockholm Arlanda Airport’로 이동했다. 
비행기 자체가 굉장히 작아 Business Class 였는데도 불구하고 앞쪽 두 줄 정도만 커튼으로 가려둔 의미 없는 구분이었다. 그래도 입출국 심사할 때 Fast Track이 있어 훨씬 편하긴 했으니 다행.

 

스웨덴은 왕국 다운 고급스러운(?) 건물양식들 때문인지 아니면 외부 사인물이나 공공 표지판에 잘 정리된 폰트들 때문인지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뭔가 굉장히 정갈한 느낌이다. 덴마크 역시 왕국이기도 하고 디자인으로 따지면 절대 뒤지지 않는 나라이지만 내가 어떤 선입견을 가지고 보는 건지 뭔지 확실히 뭔가 스웨덴 쪽이 더 정리가 잘 되어 보인다. 
코펜하겐 중앙역에서 기차를 타고 Øresund을 건너는 다리를 지나면 바로 스웨덴의 ‘Malmö’라는 도시에 갈 수 있는데, 그렇게 고작 40분 정도 떨어져 국경을 넘었을 때도 그 두 나라의 차이가 느껴질 정도인데 어쩌면 그냥 나 혼자 예민하게 보는 어떤 포인트가 있는지도 모르겠다.

 

다른 나라로 넘어왔으니 숙소 이야기를 다시 시작하자면,
이번에 우리가 묵기로 한 호텔은 전에도 슈이와 여행 와 묵었었던 바로 그 호텔인 ‘Nobis Hotel Stockholm’ 이다.
위치상으론 우리에게 이보다 더 좋기 힘들 정도의 위치인 ‘Norrmalmstorg’에 자리하고 있는 디자인 호텔.

이 호텔의 위치가 좋다는 판단이라면, 일단 ‘Kungliga Operan(스웨덴 왕립 오페라)’ 극장까지 도보 9분, ‘The Royal Palace(스톡홀름 궁전)’ 까지 도보 13분, 그리고 ‘Kungsträdgården’ 공원과 ‘Berzelii Parks’ 공원도 바로 옆이다. 
게다가 우리 방은 건물앞 광장쪽 코너뷰라 근위병들 퍼레이드도 내려다 볼 수 있어 더 좋다. 
NK Stockholm 백화점도 바로 옆, 같은 건물 1층에 Acne, 옆 건물에 Gucci, Louis Vuitton, Chanel. 쇼핑, 레스토랑은 물론 걸어서 움직일 수 있는 곳이 굉장히 많은 중심지인데다가 큼지막한 공원 두 개가 바로 옆에 있어 산책하기도 그만이다.
Kungsträdgården 공원은 여름 시즌에 늘 PRIDE 행사를 하느라 밤늦게까지 조금 시끄럽긴 했지만.

 

어쨌든 일단 레고랜드 호텔에 머물다 와서 그런지 널찍한 거실과 커다란 창들, 큼지막한 침대와 욕실까지.. 예전에도 그랬지만 역시나 너무 만족스럽다. BYREDO 어메니티나 Stenkulla 탄산수도 마음에 들고, 별거 없지만 깔끔한 NOI의 조식 메뉴도, 호텔 1층 레스토랑 Bino의 맛있는 메뉴들도.. 
정말 마음에 안 드는 게 하나도 없는 취향 저격 호텔.

 

도착하자마자 호텔 1층 Bino에서 간단히 요기를 하고 근처 여기저기를 돌아다녀본다. 
여기저기 먹거리가 가득해서 호텔에서 나서면서 뭐라도 안 먹고 나왔다면 시장을 돌아다니는 동안 꽤나 배고팠을 것 같다.
특히 빵.

 

별생각 없이 이 골목 저 골목 걷다가 ‘Hedvig Eleonora Church’ 라는 눈에 띄는 교회 건물이 있어 들어가 보았다.
1737년에 지어져 스웨덴 왕 ‘찰스 10세(King Charles X)’의 아내 ‘Queen Hedvig Eleonora(1636-1715)’의 이름을 따 명명된 이 교회는 스톡홀름에서 결혼식, 세례식, 장례식 등의 큰 행사로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차분한 느낌의 역사 깊은 건물, 그리고 시내 중심가에 있으니 그럴 만도.

 

역사 깊은 교회인 만큼 건물 안팎의 구석구석이 얼마나 멋있는지..
여기저기 금박으로 잔뜩 꾸며져 있는데.. 정말 금이려나.

 

다음날은 아침 일찍 부지런히 움직여 ‘감라 스탄(Gamla Stan)’으로 넘어갔다.
감라스탄은 우리 호텔에서 조금 더 남쪽 방향에 위치한 작은 섬으로 13세기부터 형성된 낡은 구시가지이다. 주로 17-18세기에 지어진 건물들로 이루어진 삐뚤 빼뚤한 골목이 인상적인 관광 명소. 섬의 북쪽으로는 중세시대에 지어진 유명한 대형 건축물 들도 자리하고 있어 관광객들이 꽤나 붐비는 편. 여러 여행객들에 휩쓸려 다니는 것을 즐기는 게 아니라면 오히려 오가는 사람이 적은 뒷골목들을 다녀보는 것도 꽤 새롭다.

 

감라스탄의 구석구석은 다른 스톡홀름 도심의 느낌과는 달리 정돈된 느낌은 없으나, 정말로 역사를 그대로 담은 중세시대의 거리를 걷고 있는 느낌이랄까.. 전쟁을 치르고 전부 갈아엎어 개발되어버린 우리나라에서는 좀처럼 느낄 수 없는 고즈넉함이 있다. 심지어 이 나라의 가장 큰 도시인 수도 스톡홀름 중간에 떡하니 이런 구시가지를 보전해 두다니.

사람이 너무 많아 이번에는 그냥 눈으로 보기만 했지만 감라스탄 골목 중에 ‘Mårten Trotzigs Gränd’ 라는 골목은 가장 좁은 곳의 폭이 90cm 밖에 안되는 ‘스톡홀름에서 가장 좁은 골목’ 이라는 재미있는 관광명소도 있다.
36개의 계단을 통해 올라가는 그 좁디좁은 골목은 Västerlånggatan – Järntorget – Prästgatan – Tyska Stallplan 을 지나가게 된다.

 

감라스탄 북쪽에 위치한 ‘The Royal Palace(스톡홀름 궁전)’.
1697년 착공해 1754년 완공된 스웨덴 군주의 왕궁이다.
이 옆쪽으로 위치한 ‘Storkyrkan(스톡홀름 대성당)’은 무려 1306년에 완공된 건물!
찾아보니 우리나라는 당시 고려(高麗) 충렬왕(忠烈王) 복위 8년 때란다.
그리고 그 성당 옆쪽에는 들어가 보진 않았지만 ‘노벨상 박물관(Nobel Prize Museum)’도 있고..

 

며칠 뒤에 놀러 갔던 ‘Stockholm Public Library(Stockholms Stadsbibliotek / 스톡홀름 시립 도서관)’.
위 사진에 보이듯 스웨덴 건축가 ‘Gunnar Asplund’가 설계해 1928년 완공된 건물로, 스톡홀름에서 가장 유명한 건축물 중 하나이다.

 

source : timeout.com

1928년에 완공되었다고 하기에는 너무나 현대적인 건물의 외관.
종종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이라는 수식어가 붙곤 하는데, 뭐 건축물의 외관을 보고 그런 수식어를 붙였을 것 같지는 않지만 어쨌든 지금 봐도 군더더기 없이 굉장히 아름답고 세련된 구조와 형태를 갖고 있다.

 

엄청난 위압감을 주는 입구 계단.
입구 쪽이 워낙 어두침침해서 그런지 슬쩍 보이는 밝은 내부 공간이 더욱 궁금해지는 순간이었다.

 

360도 삥 둘러 꽂혀있는 알록달록한 책들이 약간은 비현실적으로 느껴질 정도로 엄청난 포스의 도서관이 시야에 가득 들어온다.
들어와서야 깨닫게 되었다. ‘아! 이래서 바깥에서 볼 때 건물 위쪽이 둥글게 생겼었구나!’

 

막상 내가 읽을 수 있는 책은 없었지만, 그저 책을 구경하는 것만으로 뭔가 편안해지는 느낌.
아이들도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 마냥 신기한지 여기저기 똘망똘망한 눈으로 구경을 다닌다.

 

2층에서 3층으로는 눈에 잘 띄지 않게 책장 뒤쪽으로 마련된 층간 이동 계단을 통해 올라갈 수 있었는데, 가장 높은 층에 올라가 내려다보는 도서관의 풍경도 참으로 경이롭다.
연평균 독서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다는 스웨덴의 위엄인가!
심지어는 국민 1인이 공공 도서관을 이용하는 비율도 70%가 넘는다는데..

 

메인 도서관 이외에 건물 아래층에는 어린이 도서관도 마련되어 있는데, 본 도서관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이 역시 생각보다 크고 훌륭하다.
어린이를 위한 그림 동화책부터 소설, 만화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책들이 낮은 책장에 예쁘게 꽂혀있었고, 스웨덴어 뿐 아니라 다른 여러 나라의 언어로 된 책들까지 꽤나 많이 구비되어 있었다. 심지어 한글로 된 책도 있다.

 

여행 온 지 기간이 제법 되어 부쩍 길어진 아들의 머리를 조금 잘라주고 싶어 호텔 근처의 미용실을 검색해 보니 가까운 곳에 헤어샵이 있어 예약을 해두었다가 찾아갔다. 
온몸에 문신이 가득한 누나를 보더니 처음엔 약간 쫄았던 것 같지만 적응이 되었는지 금세 통하지도 않는 말로 뭐라뭐라 대화를 나눈다. 
원하는 스타일의 사진을 보여주며 투블럭으로 잘라달라고 요청을 했는데, 정말로 집게질을 열심히 집중해서 하더니 아래쪽은 트리머로 바짝 밀어두고 위쪽은 가위 한 번 대지 않는 확실한 투블럭으로 마무리해주셨다. 
요금은 500SEK(대략 75,000원).
뭐 그냥 재미로 경험해본 일이긴 하지만.. 트리머 사다가 내가 잘랐어도 저 금액보다 덜 나왔을 듯.

 

그러고 보니 Nobis 호텔의 좋은 점 중 또 하나가 바로 라운지.
호텔 건물 안쪽에 자연광이 들어오는 큼지막한 라운지가 마련되어 있고 거기엔 널찍한 테이블과 푹신한 소파들이 띄엄띄엄 여유롭게 배치되어 있어서 편하게 커피나 음료를 주문해 마실 수 있고, 또 화장실도 가까워 어딘가 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는 거의 여기에 들러 차를 마셨던 것 같다.
아들은 천장을 보고 마인크래프트 같다고..

 

나에게 스웨덴 여행이 기분 좋은 이유 중 2할 이상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Kungliga Operan(스웨덴 왕립 오페라)’ 극장에 위치한 ‘Bakfickan’ 이라는 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 일반적인 기준으로 보자면 여기가 그만큼 특별히 좋을 이유는 없는데, 슈이와 둘이 스웨덴 여행을 왔을 때 너무 기분 좋게 맛있는 음식을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심지어 그때는 며칠 건너 퐁당퐁당으로 세 번인가 갔던 듯?

이번에 스웨덴에 머물면서도 두 번 정도는 갔던 것 같고..
어쨌든 이 포스팅을 하려고 찾아보면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는데! 

‘Bakfickan’은 위에서 이야기한 것 처럼 ‘Kungliga Operan(스웨덴 왕립 오페라)’에 위치하고 있는데,
같은 건물에 위치한 미슐랭 레스토랑인 ‘Operakällaren’, 그리고 ‘The Opera Bar’가 모두 한 회사의 소유이다.
그 회사는 바로 ‘Nobis Hospitality Group’이며 우리가 묵는 Nobis Hotel의 모회사이기도 하다는 것!

결론은 나와 슈이가 그리도 좋아했던 ‘Nobis Hotel’, ‘Bakfickan’ 그리고 호텔 1층의 ‘Bino’ 역시 모두 한 회사가 하고 있던 것.
소오름!!

(생각해보니 관심 없는 다른 사람들은 전혀 놀라울 게 없는 사실이구나;;)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