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슈이가 트레이닝복을 사겠다기에 주문해 주면서 내 것도 한 벌 사 입어 봤던 Fear of God ESSENTIALS 아이템들(링크). 
평소에 입던 스웨트팬츠나 스웨트셔츠와 큰 차이는 없지만 두께가 도톰하기도 하고 특별히 고민 없이 위-아래 세트로 입어버리면 되어 아주아주 잘 입게 되더라. 특히 슈이는 엄청 따뜻하다며 최근까지도 쌀쌀할 때면 꺼내 입던데.

그러다 얼마 전 SSENSE에서 Fear of God ESSENTIALS for KIDS 신제품 이메일이 왔네??
아 키즈 라인이 원래 있었던 건가? 쬐끄만 애들이 입으니 왜케 귀여워 ㅋㅋㅋ

 

어차피 가격도 비교적 착한 편이고 워낙에 편한 옷이니 잔뜩 사자.. 싶어서 이것저것 담아 구입해봤다.
반팔, 반바지, 긴팔, 긴바지.. 종류별로.

 

며칠전 동네에서 애들 스케이트보드 개인 강습을 받을 때 입혀 나갔는데.. 아주아주 이쁘네!

지난번에 내 껀 브라운 컬러를 사고 슈이는 크림색을 샀었다.
그리고 이번에 아이들은 검정색 세트와 크림색 세트로 사주고..
그러고 나니 우리 가족 중에 나만 크림색이 없네?

어쩔 수 없이 나도 블랙과 크림색을 추가로 주문해야겠군.

 

박시한 걸 좋아하니 크림 컬러와 블랙 컬러 모두 상의는 Large 사이즈로, 하의는 Medium 사이즈로 주문!

제품이 열리자마자 일찌감치 움직였음에도 불구하고 키즈 라인은 주문에 여유가 있는 반면 어른들 옷은 대부분 품절.
반바지도 사보려 했지만 아예 품절되어 못 사고 그냥 스웨트셔츠와 스웨트팬츠만 구입했다.
후드가 보기엔 더 이쁘긴 한데 스웨트셔츠를 좀 더 좋아하고 아무래도 자주 입게 되길래 스웨트셔츠로..

 

내가 매우 애정하는 래글런 타입 스웨트셔츠.

 

매번 똑같아 보이지만 조금씩 디자인이 다른데 이번에는 등 부분에 로고가 새겨져 있다.

 

바지는 한쪽 정강이 즈음에 로고가.

 

허리와 발목 부분의 밴드도 그냥 고무줄 넣은 형태이긴 하지만 편하고 부드러워 좋다.

 

컬러를 제외하고는 완전히 똑같은 블랙 컬러 스웨트 셔츠.

 

블랙 스웨트 셔츠에는 등에 블랙 컬러의 로고가.
이쪽이 조금 더 눈에 덜 띄고 좋네.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있느라 특히 더 잘 입었던 트레이닝복 세트.
기모가 들어가 있는 걸 왜 지금 파는 거야..

올해 가을-겨울에는 코로나가 좀 정복되어서 트레이닝복 입을 일이 적으면 더 좋겠지만서도..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