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낙에나 다양한 스타일의 옷이나 패션 아이템들에 관심도 많고 좋아해서 이것저것 많이 사서 입는 편이지만 나이가 들면서 점차 좋아하는 몇몇 아이템으로 쇼핑 목록이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물론 어릴 적에 비해 살이 쪄서 그저 ‘편함’에만 치중하려는 쇼핑 행태가 가장 큰 이유가 되겠고, 또 오랜 기간 쇼핑을 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쌓여있는 빅데이터에 의해 사서 안 입고 옷장 속에 처박혀 있을만한 아이템과 편하게 자주 입게 되는 아이템들이 나도 모르게 내 안에서 자연스레 필터링 되고 있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쨌든 현재(2020년 말) 각 파츠별 내가 가장 좋아하고 즐겨 입는 아이템을 굳이 기록해보자면,

오버사이즈 스웨트셔츠 (Oversized Sweatshirt)
보머 재킷/블루종 (Bomber Jacket/Blouson)
드롭 크로치(배기) 팬츠 (Drop Crotch Pants)
레이스업 하이탑 (Lace up High Top)
빅 토트백 (Big Tote Bag)

워낙 좋아해서 매년 정말 많이 사는 아이템 들이라 매일 갈이 입고 신어도 한참은 버틸 것 같은 정도다.
그런데 다른 아이템에 비해 보머 재킷은 주변 사람들이 하나같이 “와, 이런 점퍼가 도대체 몇 개냐?” 라는 이야기들을 한다. 
외투라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보머나 블루종만이 갖고 있는 평범한듯하면서도 확실한 그 스타일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내가 보머, 블루종, 항공 점퍼 등을 구분해 이야기하면 관심 없는 친구들은 그게 그거 아니냐고들 하는데 사실 큰 차이도 없고 비슷하다.
사실 다 같이 묶어서 보머나 블루종으로 통칭하는 경우도 많고.

나도 뭐 좋아하기만 좋아하고 딱히 전문가는 아니지만 내 기준에서 구분을 하자면,

폭격기를 뜻하는 ‘bomber(보-머/바-머)’는 흔히 ‘봄버 자켓’이라고도 불린다. 게임 ‘봄버맨’과 같은 발음 오류 같은데 뭐 알아들으면 됐지 뭐.
알파 인더스트리의 모델명으로 유명해져 ‘MA-1’으로도 불리는 항공 점퍼도 보머의 한 종류로 분류되는 것 같다.
보통은 손목과 허리 부분에 신축성 있는 밴드 커프가 달린 나일론이나 가죽 재킷을 말한다.

블루종(blouson)은 사실 보머 재킷과 거의 흡사하게 손목과 허리에 밴드 커프가 달려있으나 재질이나 컬러가 조금 더 클래식한(?) 경우가 많고, 앞쪽 포켓에 플랩 커버가 달려있거나 목 부분의 칼라가 보머에 비해 높이 올라오거나 완전히 바깥으로 접힌 클래식 칼라의 형태를 띠기도 한다.

흔히 야구점퍼라고 불리는 점퍼도 사실 형태적으로는 비슷하기 때문에 묶여서 불리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는 래글런(raglan) 형태로 연결된 팔 부분의 컬러를 달리하거나 봉제선 부분에 파이핑 처리를 하는 경우가 많아 별도 구분되기도 한다.

어쨌든..
구구절절 보머와 블루종에 대해서 떠든 이유는 당연하게도 이번 쇼핑 기록 포스팅이 바로 블루종 제품이기 때문.

 

전에 백화점에 나가서 미리 사이즈 예약을 해두었다가 코로나가 심각해져 그냥 택배로 배송받게 되었다.
입어보니 너무 마음에 들어서 우리 형에게도 똑같은 걸로 하나 깜짝 선물을 보냈을 정도.

 

정확한 제품명은 Zip-Through Monogram Flower Blouson
전체를 퀼팅 방식으로 모노그램을 수놓은 멋스러운 블루종이다.
실제보다 사진이 좀 더 모노그램 플라워가 도드라져 보이네..

 

source : louis vuitton

공식 홈에 올라온 사진은 실제와 조금 더 비슷할까 싶어 찾아보니 딱히 그렇지도 않네.

 

좌측 가슴 부분만 LV 로고가 배치되고 전체적으로 고르게 패턴을 맞춰두었다.

 

두께가 두껍지 않고 촉감이 굉장히 부드러워 캐시미어인가 했더니 아니네?
봄-가을에 가볍게 입다가 겨울에는 이너로 껴입어도 좋을 것 같다.

 

큼지막한 검은색 지퍼로 여미는 전면, 그리고 손목과 허리 부분은 단단하고 탄력 있는 검은색 커프로 마감되었다.

 

완전 마음에 드는 아이템.
위쪽에서 잔뜩 떠들었던 내 기준에서 보자면 아마 목이 살짝 올라오는 형태라 블루종이라 이름이 붙여진 게 아닐까 싶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