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 있는 ‘HCWD Studio’ 라는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만든 조명.
아마도 디자이너는 중국인이 아닌가 싶다.

 

DSC02368

‘Brick Lamp’ 라는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 
심플한 벽돌 형태의 조명이다.

워낙 이런 거 저런 거에 관심을 많이 두다 보니
‘킥스타터(Kickstarter)’ 나 ‘인디고고(Indiegogo)’ 같은
크라우드펀딩(Crowdfunding) 사이트를 자주 들여다보고 이것저것
주문을 하는 편인데, 이 Brick Lamp는 인디고고에서 발견했다.

 

DSC02372

같은 디자인으로 꽤나 다양한 재질의 제품이 준비되어 있었는데
내가 구입한 월넛(Walnut Wood : Clear Stained) 재질 이외에도 
밝은 콘크리트(Cast Concrete : Original Gray),
어두운 콘크리트(Cast Concrete : Dark Gray),
실버 알루미늄(Aluminum : Anodized Silver),
블랙 알루미늄(Aluminum : Anodized Black) 을 선택할 수 있다.

나는 당연히도 아무 고민 없이 월넛.
블랙 우드 재질이 있었다면 고민을 했을지도 모르지만..

 

DSC02374

아무래도 대기업 제품은 아닌지라 패키지는 조금 허술한 편이지만,
나름 간결한 디자인으로 안전하게 포장이 되어 있었다.

 

DSC02376

단촐한 내용물.

본체 + 설명서 + USB 충전 케이블.
설명서 한쪽 면의 프린트 상태가 좋지 않았고 가독성도 떨어지는
부분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제품 자체가 불 켜지는 것 이외에
별다른 기능이 없기 때문에 설명서가 갖는 의미가 없어서 그리
신경 쓰이지는 않았다.

USB 충전 케이블의 재질이 천(?) 재질 같은 점은 좋았으나
어차피 전원 입력을 USB로 받을 거면 반대쪽도 Micro/Mini-USB
같은 걸로 했으면 어땠을까.

 

DSC02379

호두나무 통 원목에 친환경 스테인 처리를 해서
촉감이 굉장히 부드러운 편인데 별로 이쁘지 않은 HCWD Studio
로고를 굳이 음각으로 파 두었다.

19(l) x 13.5(w) x 4.2(h)cm로 생각보다 사이즈는 조금 큰 편이며
8000mAh 배터리가 들어있어 5시간 이상 사용이 가능하다고.

 

DSC02380

3 Watt warm white LED light 라는데.. 
사진에는 굉장히 깔끔하게 찍혀있지만 안쪽에 LED 배열을 어떻게
한 건지 오래된 상점 간판을 보듯 살짝 밝기가 고르지 않다.
아마 빛을 퍼뜨려 주는 앞쪽 흰색 플라스틱 부(스위치 역할을 하는)의
안쪽 형태 때문인 것 같다.

 

DSC02383

제작자가 의도한 용례에 따라 세워보았다.
(조명은 덮어두면 꺼지고 세우면 켜지게 되어있다)

디자인할 때 무게중심을 잘 설계했다고 하는데 세워두면
안정적으로 빛을 비춰주긴 한다.
바닥 쪽을 비추게 되는 조명도 나름 예쁘게 떨어지고.

 

DSC02384

5V, 500mA~2A 입력을 받는 5.5/2.1mm DC 커넥터 연결부.

 

DSC02381

사실 요런 조명이 실생활에 필수는 아니지만,
막상 입맛에 맞는 디자인과 재질의 물건을 찾으려고 하면 잘 없는데
침대 머리맡에 두고 잠결에 뭔가를 찾는다든지 할 때는 유용할지도.

나는 내 방 A/V룸에 두었는데 딱히 용도가 있어 산건 아니지만
어두운 환경에서 영화 보다 먹거리나 리모컨을 찾을 때 써봐야겠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