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하루 종일 비가 잔뜩 내리고 있다는데 제주는 파란 하늘에 뭉게뭉게 구름까지 잔뜩 화창했던 날. 
반대로 제주쪽의 날씨만 궂은 경우가 더 많겠지만 섬마을의 특성상 제주의 날씨만 화창할 때가 더 그 효과는 몇 배는 더 강렬하다. 
아침부터 창밖으로 파란 하늘과 바다가 펼쳐지고 삥 둘러 솜뭉치 같은 구름들이 낮게 깔리는 모습은 도심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모습. 

날씨가 좋아 기분이 좋은 건 우리 집 강아지 썸머도 마찬가지. 
제주의 강한 바람에 자그마한 몸이 들썩 거리기도 하지만 그래도 밖에서 뛰노는 게 좋은가 보다.

 

카메라를 의식하고 빤히 쳐다보고 있는 사진들이 많네.

 

한참 뛰고 나면 길게 늘어진 혓바닥이 들어갈 줄 모른다.

 

늦은 점심을 먹으러 곽지 해수욕장 근처의 ‘심바카레’에 갔다.
머리에 한라봉을 얹은 심바 그림이 그려진 한라봉 에이드 유리컵.
심바와 썸머는 뭔가 코드가 안 맞는지 만나서 그르릉 거리기만 한다.

 

강아지를 데리고 들어갈 수 있다고 해서 그런가 보다.. 했는데,
강아지 물도 챙겨주시고 직원들이 모두 너무 친절해서 감동.
해가 굉장히 많이 들어와 밝은 실내에 파란 바다까지 보여 기분이 좋은 데다가 카레과 돈가츠도 너무 맛있었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