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워낙 이것저것 취미가 많고 사 모으는 걸 좋아하지만,
신발도 꽤 좋아하는 편이라 다양하게 많이 사신는 편이다. 

와이프가 한 번은 신발 못 사서 한 맺힌 적 있냐고 물어볼 정도. 

평소에 좀 편하게 입고 다니다 보니 
그 많은 신발들 중에서도 하이탑을 많이 신는 편인데,
얇은 단화 같은 것보다는 조금 두툼한 스타일을 선호한다.

그래서 하이탑은 주로 릭 오웬스(Rick Owens), 발망(Balmain).

에르메스는 사실 하이탑류의 캐주얼슈즈를 많이 내지 않아서
주로 정장 구두류나 로퍼, 샌들, 슬리퍼, 낮은 스니커즈 등을
가지고 있는데 처음으로 마음에 드는 하이탑을 만나게 되었다.

사실 여름용 샌들과 함께 구입해둔 지가 조금 되었는데,
오늘 신고 나가볼까 하고 꺼냈더니 기록이 필요할 것 같아서
급하게 사진을 찍어봤다.

 

dsc04604

형태가 독특하다거나 그렇지는 않지만,
일단 에르메스답게 송아지 가죽(calfskin)으로 만들어졌고,
알록달록까지는 아니지만 여러 가지 컬러로 촌스럽지 않게
디자인되어 있어 기존에 흔히 보던 스타일은 아니다.

옆쪽의 H 형태의 가죽 라이닝이 특징이라는데,
그 부분을 포함해서 흰색으로 볼록볼록 스티치가 들어가 3선으로
지나가는 모든 부분들이 특징적으로 보인다.

 

dsc04607

신발 안팎이 부드러운 가죽이 훌륭하게 마감되어 있고,
개인적으로는 가죽 재질의 벨크로 커버 밑으로
신발 끈 매듭을 깔끔하게 숨길 수 있어서 마음에 든다.

 

dsc04610

밑창은 에르메스 특유의 오렌지색.

미끄러짐 없는 고무 밑창인데, 곧 새까매지겠지.

 

dsc04608

에르메스 신발들의 특징이라면,
좋은 가죽에 튼튼하고 꼼꼼한 마감이라 그런지,
처음 신을 때부터 발이 편한데, 이 신발도 마찬가지.

다만 신고 벗을 때 편할지는 아직 모르겠다.
골든구스나 릭 오웬스 처럼 안쪽에 지퍼가 달린 게 제일 편한데.

Share this: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