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는 걸 좋아해서
예전엔 여행 다닐 때는 가방 가득 종류별로 필름을 넣어 다녔고 
주머니에는 네임펜이 들어있어 다 찍은 필름의 필름통에 
날짜와 대충의 장소를 기록해두곤 했었는데,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게 조금은 노인네 같지만)
어느새 세상이 변해서 그저 셔터만 누르면 모든 것이 기록되는 
편리한 세상으로 바뀌었다. 

결혼하고, 자식들이 생기고, 여행 갈 때 짐의 크기가 늘고,
챙길 일들이 많아지면서 사진 찍는 행위 자체를 즐기는 취미는 
잊은 지 오래고 카메라로 들고 찍는 사진보다는 스마트폰으로 
기록을 해두는 정도만 겨우 하는 것 같다.

워낙 스마트폰의 카메라 기술이 발전하긴 했지만
그래도 왠지 예전처럼 필름을 고르고, 감고, 셔터를 누르고
LCD 창을 통한 확인 없이 상상하고, 인화하고, 현상하는..
그런 일련의 과정들이 기분 좋은 느낌으로 남아있는 건 
그 아날로그 시절의 추억들도 같이 녹아있기 때문이려나?

 

cd1a0246

Disney Aulani Resort in HAWAII
Sept. 2016

Share this: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