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MES, Kelly Relax

최근에 너무 피규어, 게임 등의 ‘덕후(오타쿠)’ 취미 기록만 포스팅
하는 것 같아서 조금 더 내 본질에 가까운 ‘된장질’쪽으로 포커스를
옮겨보기로 했다. 

예전에는 가방, 옷, 신발 이런 걸 사면 전부 사진으로 찍어두고
마음에 드는 건 포스팅도 하고 그랬었는데, 살 때 조금 많이씩 몰아서
사는 편이라.. 어느 순간 너무 쌓이면 귀찮아지기도 하고, 
패션 아이템 쪽은 거의 이제 사진 찍는 일 자체를 안 하고 있다. 

앞으로도 크게 달라질 것 같지는 않지만 
구입한 아이템 중에 아주아주 마음에 든다든지
의미가 있는 아이템만 골라서 포스팅해 볼 예정. 

지금 올리는 켈리(Kelly) 백은 2012년 사진이다. 
(지금 보니 사진이 좀 어두침침한데, 실제론 조금 더 밝은 컬러) 

 

DSC01604_1

나는 큰 가방을 좋아하는 편이라,
주로 내가 사는 가방은 항상 엄청나게 큰 박스에 담긴다.

내 첫 에르메스 가방이었던 여행용 스티브(Steve)의 박스가
지금까지 가장 컸지만 이 켈리 박스도 만만치 않다.

 

DSC01607

가방이 크니 박스도 크고, 박스가 크니 파우치도 크다.

 

DSC01631

“켈리 릴렉스 백 (Kelly Relax Bag)”

1956년 만들어진 켈리 백의 50사이즈 릴렉스 버전.
에르메스 버킨백과 함께 여성들의 로망백 양대산맥이라고 할 수
있는 백이지만, 이 정도 크기라면 오히려 남자가 들기에 딱이다!

 

DSC01636

버클은 팔라듐 도금이라고 하는데 그게 좋은 건지 뭔지는 모르겠다.
팔라듐이라 하면 토니 스타크가 아크 리액터의 촉매로 갈아끼우던
그 금속인데.. 팔라듐 독성 때문에 녹즙 먹다가 나중에 비브라늄으로
바꾸는 그거 아냐?; (아 덕후티 안내기로 했지;;)

 

DSC01617

여튼 지금은 워낙 많이 들고 다녀서 금속에도 꽤 스크래치가 많이
나있는데, 옛 사진에서 깨끗한 내 가방을 보고 있자니 참 흐뭇해지네.

에르메스 백들이 대부분 그렇듯 묵직한 자물쇠로 가방을 잠글 수
있게 되어있는데, 막상 이 사진 찍을 때 말고는 한 번도 잠가보지
않았던 것 같다.

다들 알겠지만 켈리(Kelly) 백은 영화배우이자 모나코의 왕비였던
그레이스 켈리(Grace Patricia Kelly)에게서 따온 이름이다.
그레이스 켈리가 임신했을 때 자신의 배를 가리기 위해 들고 있던
에르메스 백 (Sac à dépêches)이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게 되자
에르메스가 직접 모나코 왕실의 허락을 받아
‘켈리 백’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grace-kelly-carrying-a-hermc3a8s-kelly-bag-with-a-pregnant

바로 이 사진이 켈리 백이라는 이름의 시작이 되는 사진이라고 한다.

위에서도 잠깐 이야기했듯 켈리 백은 버킨(Birkin) 백과 함께
에르메스의 대표적인 가방인 만큼 제작 과정도 다른 가방들과는
달리 차별화된 공정을 거쳐 완성된다.

 

DSC01626

바로 이 사진이 켈리 릴렉스 백 가죽의 유연함이 아주 잘 표현된
사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에르메스의 가방은 가죽의 종류도 참 많고, 각각의 가죽마다 고유의
특성이 있다. 타조(Ostrich) 가죽이나 악어(Crocodile) 가죽 안에서도
등급과 종류가 또 나눠지지만 그건 별로 관심 없고,
보통 많이들 들고 볼 수 있는 토고(Togo), 끌라망스(Clemence),
엡송(Epsom) 등을 비롯해 그 종류가 엄청나게 많은데, 
이 가방은 Hermes Veau Sikkim Leather 이다.

 

DSC01625

Veau Sikkim Leather는 가방으로 만들어지는 가죽 중에 가장
부드럽다고 할 수 있는데 보통 그 부드러움을 버터에 비유한다고.

컬러는 Gris Tourterelle.
프랑스어 사전에서 검색하니 ‘(멧비둘기의 깃털 색처럼) 연한 회색’.

(멧 비둘기는 뭐니?;;)

 

DSC01615

가죽이 워낙 부드럽다 보니 가방을 세워두면 축축 처져서 세워두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 
아무래도 가방이 큰 편이다 보니 바닥 쪽엔 5개의 금속 다리가 있다.

가방의 공식적인 사이즈는 19.55″ L x 8.25″ W x 13″ H.

 

DSC01638

몇 년을 사용 후, 지금의 켈리에서 가장 낡은(?) 부분은 바로 이 부분.
여기저기 치이면서 코너 쪽 가죽이 낡아버렸지만
기본적으로 구깃한 가방이라서 나름 그것도 어울린다.

이렇게 축 늘어진 형태의 Kelly Relax 말고도,
기본 Kelly Bag,
작고 가로로 길쭉한 클러치 스타일의 Kelly Lounge,
작은 손가방 형태의 Kelly Mini Pochette,
스트랩으로 매듭을 감는 형태의 Kelly Flat 등

인기가 많은 만큼 엄청난 패밀리를 형성하고 있다.
물론 기본 켈리가 가장 구하기 어렵고, 사고 싶다고 살 수는 없지만.

 

DSC01624

유일하게 단단한 손잡이 부분도 어깨에 막 메고 다녔더니
지금은 이리저리 가죽이 좀 까졌음.

지금은 가방도 그때보다 훨씬 더 많고 심지어 버킨의 엄마라 불리는
HAC(Haut à Courroies) 50사이즈도 샀지만 지금까지 구입한
가방들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가방은 역시 이 녀석이다.

 

Share this:
You may also like:

< Previous post

Next post >

2 Comments

  1. spargo

    멋진 포스팅 감사합니다. 좋은 글과 좋은 내용에 흠뻑 젖어들다보면, 참 좋은데… 문제는 저에게도 그분이 오신다는 것이죠.

    켈리가 너무너무 가지고 싶었지만..
    가격도 높고, 제게는 에르메스라는, 특히 여성들이 많이 든다는 점이 부담스러워(저는 남자 ^^)..
    다른 가방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저도 언젠가는 꼭 가지고 싶네요.

    • vana

      vana

      관심갖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아시겠지만 에르메스라는 브랜드에도 남자를 위한 가방이 꽤 많이 나옵니다.
      물론 남녀구분없이 들 수 있는 가방도 많구요.
      에르메스의 큰 가죽재질 가방의 경우에는 남자들에게나 어울리는 무게를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특히 남자한테 더 인기가 있기도 합니다.
      물론 저도 남자용으로 나오는 톰포드(TOM FORD)나 지방시(GIVENCHY) 등의 가방을 더 자주 드는 편입니다만. ^^

답글 남기기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