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2015)부터 올해 초까지 대대적인 정원 공사를 하느라 우리 집 마당에는 한참 동안
조경 공사용 기자재들이 쌓여있거나 심지어 포크레인이 세워져 있는 등 삭막한 상태가 지속되었었는데, 
봄이 지나 여름으로 접어들며 여기저기에서 꽃도 잔뜩 피고 과일도 열리며 어느덧 마무리가 되어가는 듯 보인다.

 

DSC03006

이 조경 쪽은 워낙 아는 게 없다 보니 딱히 취향이랄 것도 없는 편인데,
최근 정원 구석구석에 애들을 위해 심어둔 과일이나 채소들이 자라는 걸 보면
뭔가 나름의 매력도 느껴지고, 한편으론 괜한 뿌듯함도 느껴진다(한 것도 전혀 없으면서!).

딸기, 토마토, 고구마, 상추, 블루베리 등 꽤 다양한 먹거리가 구석구석에서 자라고 있는데,
뭐 좀 익을만하면 애들이 따먹어서 내가 시간 내어 구경하게 되는 주말에는 별로 잘 익은 애들이 안 남아있다.

 

DSC02999

정원 화단에 심은 블루베리 나무들에도 잔뜩,
별도의 큰 화분에 심은 내 키보다 큰 블루베리 나무에도 셀 수 없이 많은 블루베리가 달렸다.

 

DSC02996

맛은 그냥 백화점에서 사는 블루베리가 훨씬 맛있지만,
크는 과정을 내내 지켜봐서인지 애들은 한 번에 몇 개씩 마구 집어먹는다.

사진에는 익은 게 별로 없어 보이지만 한차례 이미 따 먹은 상태임)

 

DSC02995

토마토 역시 빨갛고 이쁘게 익은 건 이미 다 따먹어버려서 아직 덜 익은 애들만 남아있는데,
둘째는 자기 주먹보다 훨씬 큰 퍼런 토마토를 틈만 나면 따보려고 애를 쓴다.

나 어릴 때도 그렇고 일반적으로 어릴 땐 토마토는 별로 안 좋아했던 것 같은데,
전부터 정원에서 직접 키워 먹어봐서 그런가 우리 애들은 그러고 보니 토마토를 잘 먹네.
같은 이유로 상추에 고기도 척척 싸먹고. ㅋㅋ

 

DSC03000

길쭉한 화분에는 딸기를 잔뜩 심었다가 애들이 씻지도 않고 툭툭 다 따먹는 바람에
지금은 안개꽃을 잔뜩 심어두었는데 엄청 이쁘고 보기가 좋다.

 

DSC03009

천천히 정원 구석구석을 걸어 다니며 여기저기 잔뜩 피어있는 이름 모를 꽃들을 보고 있자니 왠지 힐링이 되는 느낌.

게다가 오랜만에 12~3년 전에 구입한 Carl Zeiss T* Planar 50/1.4 렌즈를 끼우고
매뉴얼 포커스로 꽃 사진을 찍어보니 옛날 사진 열심히 찍고 다니던 생각도 새록새록 나고.

찍은 사진을 보니
역시나 Carl Zeiss T* Planar 50/1.4 의 보케는 참 독특하고 느낌이 좋구나!
그간 찍던 렌즈도 SONY의 Carl Zeiss였는데, CONTAX의 그것과는 차원이 다르네.

Share this: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