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백화점에를 안 나가니 각 브랜드 담당 직원분들이 카톡으로 신제품 리스트와 사진들을 보내주시고 바로 카톡으로 주문까지 하는 형태의 카톡 쇼핑(?)을 주로 하게 된다. 요즘 워낙 온라인 쇼핑몰들이 잘 되어있다 보니 얼핏 일반 온라인 쇼핑몰에 비해 뭔가 불편하고 고리타분한 방법인 것 같지만 담당 직원분이 기존에 쌓인 구매 이력이나 퍼스널 데이터를 통해 스타일 제안을 해준 다든지, 디테일한 사이즈 조언도 해주어 실제 매장에 가서 사는 것과 크게 다를 바 없을 정도로 편한 것 같다.

전 세계적으로 꽤나 인기가 많은 온라인 쇼핑몰 Farfetch 역시 일정 수준 이상 구매를 하게 되니 등급별로 관리가 되고 별도의 Private Client로 쇼핑을 즐기게 되며, 패션 컨시어지를 통해 쇼핑몰에 없지만 원하는 아이템을 찾아준다든지 퍼스널 스타일링 서비스까지 제공이 되고 있는 걸 보면 점점 더 개인화된 쇼핑 형태로 발전되어가는 게 확실히 맞는 길인 것 같기도 하다. 

 

어쨌든 그 카톡 쇼핑 과정에서 도저히 당분간 매장에 나갈 일이 생길 것 같지만 않다면 입금을 하기보다는 미뤄두었다 결제를 하는 편인데, 어제도 그간 밀린 결제를 위해 백화점에 나갔다가 티셔츠를 한 장 사 왔다. 

 

지금이 신제품이 들어올 시기가 아니라 이미 다 봤던 제품들 뿐이었는데 몇 개 새로 들어온 제품 중 딱 눈에 띄는 티셔츠가 있어 집어오게 되었다.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이번 시즌에 밀고 있는 몇 종류의 테마들 이 있는데,
이 플로럴(Floral) 테마도 그중 하나이다.
나머지 Heaven on Earth(지상낙원) 테마의 Cloud 모티브 제품은 솔직히 일반인이 입고 다니기에는 무리스러운 수준.

 

일반 프린트가 아니라 자수로 표현된 LV로고가 화려한 꽃들과 어우러져 있는 모습.

 

면 100%의 두툼한 질감에 목 부분도 마감도 두텁게.

 

목 뒤쪽에는 역시나 거꾸로 된 LOUIS VUITTON 레이블이 붙어있다.
일반 티셔츠들에 비해 팔이 살짝 짧은 편인 것이 마음에 든다.

 

그렇게 티셔츠 한 장과 지인분 드릴 작은 선물을 하나 사고 가려는데 지난달 생일날 주려고 만들어 놨다면서 주신 엄청나게 큼지막한 선물.

 

무지 화려한 리본 장식의 이 큼지막한 선물은 내 차 트렁크에 가로로는 잘 안 들어갈 정도의 큰 사이즈였다.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Objets Nomades) 컬렉션 포스터라는데 여러 종류의 포스터 중에 날 위해 열심히 골라주셨고 손수 액자까지 맞추셨다고..
정식 명칭은 “Poster of Atelier Oï”

Influenced by vintage hotel stickers, the Poster of Designers By Polly Brotherwood pays homage to the House’s long-held association with travel. Pieces from the Objet Nomades collection are set amongst scenes from the designer’s hometown. The artwork is rendered by the Paris-based artist in a charming watercolour design.

(빈티지 호텔 스티커에서 영감을 받은 한 세트의 포스터보다 루이 비통이 지켜온 여행의 가치와 유산, 그리고 이번 오브제 노마드(Objets Nomades) 컬렉션에 오마주를 표하는 더 훌륭한 방법이 있을까요? 파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 폴리 브라더우드(Polly Brotherwood)가 제작한 이 수채화 작품 하나하나는 오브제 노마드에 참여한 디자이너의 고향 풍경을 그려냅니다. 그림이 묘사하고 있는 각각의 작품과 시각적 대화를 나누는 아트워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디에 둘 지 몰라 일단 내방 한쪽에 올려놓아 보았다.

오, 괜찮네!
감사합니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