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Apple Watch Hermès Noir 44mm

전자제품을 좋아하고 관심 가는 제품들을 웬만하면 다 사서 써보는 취미를 가진 나지만
아날로그 감성이 가득한 기계식 시계를 좋아하는 나에게 스마트 워치는 늘 관심 밖이었다. 
물론 사용하지도 않을 거면서 구입해 온 여러 제품들을 두고 할 말은 아닌데;
뭔가 스마트 워치를 구입하고 나면 그 편리함에 이끌려 그동안 아껴왔던 기계식 시계를 멀리할 것 같다는 아쉬움도 무의식중에 있던 것 같다. 
(손목시계를 두 개씩 차고 다닐 수는 없잖아)

사실 위에서 ‘스마트 워치’라고는 했지만 사실 애플워치 이야기. 
아마 애플이 아니었다면 별로 갈등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아.. 이놈의 애플 녀석들은 끌리게 하는 뭔가가 확실히 있는 게..

애플워치 이전에 스마트 워치가 없었느냐 하면 그렇지는 않은데,
항상 이 녀석들이 손을 대면 진짜로 쓸만하게 만들어서 내어놓는다.
아이폰(스마트폰)도, 맥북(노트북)도, iMac(일체형PC), 에어팟(무선이어폰)도 모두 마찬가지..

게다가 제품도 제품인데 그 제품을 마케팅으로 포장하는 기술이 정말 대단하다.

 

여튼 나 역시 결국 그 마케팅 기술에 넘어갔다는 이야기를 장황하게 늘어놓는 중이다.

아니 왜 한정판인 줄로만 알았던 스페이스 블랙 컬러에 누아르 블랙 밴드의 애플워치가 공홈에서 구입이 가능해진 거지?
(이걸 중간중간 들어가서 확인했던 건 비밀;;)

 

어쨌든 주문을 했다.
애플워치를 살 생각은 없었지만 사용해본 사람들이 그러길,
이쁘게 차려면  40mm, 스마트하게 차려면 44mm 라고 하길래 44mm 로 주문했다.
물론 AppleCare+ 포함해서.

배송 주문이 아예 안되어서 귀찮지만 픽업 예약 후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 가서 찾아왔다.

 

북적거리는 애플스토어에서 뭔가 안 어울리는 오렌지색 쇼핑백을 받아들었다.
뭔가 GPS + Cellular 제품이라 현장에서 세팅이 필요한가? 싶었지만 
애플워치가 처음이냐.. 왜 사게 되었냐.. 등의 대화만 몇 마디 나누고는 봉투에 담아주네..

 

헛.. 사진으로 보아오던 블랙 컬러의 박스가 아니다.
아마도 한정판이 아닌가 보다.

블랙덕후로서 당연히 리뷰에서 보던 블랙박스에 담겨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아마도 그 한정판들과는 뭔가 다른 녀석인가 보다.
(한정판 블랙박스는 넘버링이 되어있다든지?)

 

혹시나 애플워치를 잘 모르는 내가 구형 모델을 신난다고 산 건 아닌지.. 잠깐 걱정을 했지만
박스를 보니 다행히도 SERIES 5의 Space Black Stainless Steel Case / Noir Single Tour / 44mm 가 맞다.

일단 Apple Watch Series 5의 가장 큰 특징은

AOD (Always-On retina Display).
그리고 얇아진 두께,
전기 심박 센서,
2세대 광학 심박 센서,
나침반,
넘어짐 감지,
기존보다 최대 2배 빨라진 64비트 듀얼코어 S5 프로세서,
햅틱 피드백이 들어간 Digital Crown,
32GB의 저장용량,
보다 넓어진 디스플레이 면적,
Bluetooth 5.0 지원

등으로, 굉장히 큰 변화가 있는 세대.

 

에르메스 박스는 수없이 뜯어보았지만 애플워치 로고와 함께 새겨진 박스는 뭔가 어색하다.

 

한정판이든 어쨌든 나는 그냥 내 갈 길을 가기로.
늘 두근거리는 애플 패키지의 저 화살표를 열어 개봉을 시작해본다.

 

길쭉한 박스 우측으로 크고 작은 두 개의 박스가 끼워져있다.
대충 봐도 위쪽이 본체, 아래쪽이 스트랩이겠지.

 

뭔가 구성이 깔끔하네.
에르메스의 컬러에 애플 감성 패키지가 어색하지만 어쨌든 안팎으로 아구가 딱딱 맞는 패키지가 기분 좋은 건 여전하다.

 

가장 작은 상자부터 열어보니 시커먼 스웨이드 재질의 주머니에 싱글투어 Noir 밴드가 얌전히 담겨있다.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 Hermès in Paris

 

셀레는 마음을 안고 본체가 담겨있는 상자를 열어보았더니 역시나 멋스러운 필기체의 Hermès in Paris 가 보인다.
박스 개봉 테입도 주황색이라니.

 

1m 짜리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과 어댑터,
그리고 블랙 컬러의 Hermès 스포츠 밴드도 추가로 들어있다.
일반 스포츠 밴드는 아니고 뒤쪽에 금속으로 된 에르메스 특유의 버튼이 달려있는.

 

워치 본체는 스웨이드 타입의 전용 파우치(?)에 씌워져 있다.
파우치도 귀엽;

 

 

본체 등장.
사실 관심 갖고 본 게 슈이가 쓰던 예전 버전의 애플워치 이외에는 없어서 그런지
‘어, 생각보다 크네?’ 하는 느낌이다.

더블 투어가 사고 싶어서 잠시 40mm 고민도 했었는데,
그래도 역시 남자가 하기엔 44mm 가 나을 듯.
(본인이 내린 결정에 만족하는 타입)

 

Digital Crown에 빨간색 링이 칠해져 있는 줄은 몰랐네.
찾아보니 셀룰러 모델에만 빨간 띠가 있나 보다.

사용해보고 이야기지만 햅틱 기능이 굉장히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어서 돌리는 느낌이 굉장히 좋다.

 

전원을 켜니 영롱한 애플로고와 함께 셋팅을 위한 화면을 깔끔하게 보여주고 있다.
죄 시커먼 게 마음에 드네.

 

뒷면 모습.
에르메스의 가죽 밴드가 검은색 시계와 굉장히 잘 어울리네.
검은색 밴드도 좋지만 아무래도 가죽색(포브 바레니아 / Fauve Barénia Leather)로 밴드를 하나 더 사야겠는데..

 

 

시계의 뒷면도 굉장히 예쁘다.
애플워치4 부터 적용되었던 ECG(Electrocardiogram/심전도) 기능이 국내에서는 활성화가 되지 않아서 달려있는데도 못쓰는 게 조금 아쉽지만..

아마 북미에서는 애플워치로 심전도를 측정하면 결과를 PDF로 저장해서 의사에게 공유까지 되는 것 같은데.
우리나라에서도 어떻게 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찾아봤더니 전혀 가망이 없는 것 같다.
불법이기도 하고 된다고 하더라도 식약처, 심평원 등에서 이 기능을 활성화하도록 가만히 두지 않을 것 같다.
심지어는 애플이 국내에서는 이 기능을 홍보하지도 못한다고.

 

아이폰을 옆에다 두는 것만으로 세팅 중.
매년 새 아이폰으로 교체하는 입장에서 느끼지만
점점 애플기기의 세팅이 쉬워지는 것도 애플 생태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가 되고 있다.

 

동기화 시켜두고 게임을 좀 하다 왔더니 세팅 끝.

 

하루 사용해본 후기.

게으르고 움직임이 적은 나 같은 사람 입장에서는 자꾸 일어날 시간이라고 움직이라고 말해주는 게 굉장히 부담된다.
그렇다고 기능을 끄기엔 뭔가 포기하는 느낌이고.

Share this:

< Previous post

Next post >

2 Comments

  1. Avatar

    콜라는코카콜라

    예쁘네요!
    누아르는 박스가 검정색인줄 알았는데 아닌것도 있네요

    • vana

      vana

      본문에도 있지만 저도 검은색 박스 사진을 보고 구입했는데 픽업하러 가보니 오렌지색 박스를 주길래 뭔가 아쉬웠습니다.
      어차피 버려질 박스긴 해도 언박싱할 때의 기분이 다른데 말이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