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기록, High-top Sneakers

하이탑을 참 좋아해서 꾸준히 하이탑을 사서 쟁여놓고 신는 편인데,
최근에는 예전보다 훨씬 더 다양한 다양한 브랜드에서 훨씬 다양하고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하이탑 스니커즈가 판매되고 있어서  얼마나 즐거운지 모르겠다.

그나마 나는 나이키의 조던(Jordan) 시리즈의 농구화에는 관심이 없어서 다행이긴 한데,
조던을 모으고 있는 우리 형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쪽 세계도 참 어마어마하더구만.
절대 발을 들이지 말아야지.

 

조던은 아니지만 어쨌든 지난번 구입해서 실패했던(링크) Nike Air Force 1 에 다시 한번 도전해봤다.
(안타깝게도 지난번 AF1은 아직까지 바깥에서 신어보지도 않았다)

이번 녀석은 바로
Nike SF Air Force 1 High Beige Black Field Muslin Boots

 

자세히 들여다보면 빨간색과 파란색의 실로 그려진 Swoosh와 신발 끈 구멍들이 굉장히 재미있는데,
여기저기의 빨간색과 파란색의 프린트가 살짝 엇갈려서 인쇄가 잘못된 것 같은 이미지로 디자인되어있다.

 

빨간색과 파란색 외의 실들도 지그재그 거칠게 박음질되어 있는 것도 독특하다.
투박한 옷감을 뜻하는 머슬린(muslin) 이라는 이름처럼 살짝 거친 질감으로 된 외부가
앞쪽은 살짝 진한 카키, 뒤쪽은 밝은 베이지 컬러로 매칭되었다.
처음 보고 무슬림(muslim)인 줄;

 

빨간색으로 왼쪽 발에는 L, 오른쪽 발에는 R이 쓰여있다.
공장에서 샘플 만들다 내보낸 것 같은 마감.
ㅋㅋㅋ

 

발목 쪽에 밴드가 두 개 달렸는데 위쪽 밴드는 당겨 조이는 방식으로 된 벨트가,
아래에는 플라스틱으로 된 사이드 릴리스 버클 방식의 밴드가 달려있는데 이 부분이 신발의 가장 큰 특징.

 

지난번 실패했던 그 ‘Air Force 1’과 마찬가지로 뒤쪽에 세로로 구불구불한 밴드 걸이가 달려있는데
각 벨트들을 뒤에서 걸어 잡고 있는 역할도 하고 최상단의 고리는 신발을 신고 벗을 때 손잡이 고리로 쓰인다.
옆면에 빨간색으로 쓰여진 1과 X 표시도 재미있는 요소.

 

인솔의 프린트 역시 잘못 인쇄된 것 같은 더블 로고.

 

컨셉도 컨셉이지만 끝부분 마감 처리나 뭐나 전체적으로 미완성처럼 보이는 이 신발,
구입 후 5-6회 신고 다녀보았는데 은근히 불편하면서 편하다(?)

신발 자체는 편한 편인데 앞쪽의 큼지막한 통(Tongue)을 접고 접어 발목에 끼워 넣고 두 개의 벨트를 조이게 되다 보니
발목 위로 올라오는 양말을 신지 않으면 발목이 여기저기 쓸려 불편하다.
그렇다고 양말이 신발 위로 올라오는 건 별로고..

 

아주 평범한 디자인의 검은색 밑창은 미끄러지지 않는 고무 재질.

 

구입 시 함께 들어있던 블루, 레드 컬러의 신발 끈을 끼우면 조금 더 알록달록 재미있는 디자인이 나올 것 같지만,
귀찮으니 일단 끼워져있던 대로 신기로..

 

이번엔 Off-White의 깔끔한 그린민트 박스.
사실 지난주에 구입했다가 실패한 Off-White의 부츠도 박스째로 그대로 있는데..

 

 

다들 아시다시피 Off-White 제품들은 여기저기 이름표를 달고 있는데,
다운 자켓에 큼지막하게 “DOWN JACKET” 이라고 써둔다든지,
파우치에는 “POUCH”, 카드 지갑에는 “CARD”, 벨트에는 “BELT”, 지갑에는 “WALLET”, 스카프에는 “SCARF”..
단어장도 아니고.. 그렇게 제품에 직접 표기를 한다.

 

어쨌든 각 제품에 그 제품이 무슨 아이템인지 써놓는 것 이외에도
각 파츠 별로 쓸 수 있는 곳이 있다면 전부 각 항목의 명칭을 적어둔다.

위 사진들처럼 신발상자는 SB “SHOEBOX”
라벨에는 “MAIN LABEL” 등등..

그런 것도 디자인의 일부로 만드는 버질 아블로(Virgil Abloh)를 대단하다고 해야 하는 건지..

 

신발상자의 안쪽에 들어있는 “PLASTIC BAG”.
ㅋㅋ

 

오프화이트의 검은색 하이탑 스니커즈.
Off-Court 3.0 Sneakers

 

오프화이트의 가장 대표적인 스타일이긴 한데,
검은색 스웨이드 재질에 노란색 생고무(?)처럼 보이는 밑창, 그리고 아주아주 튀는 오렌지 컬러의 태그들이 덕지덕지 달린 하이탑 스니커즈이다.

 

오프화이트 신발의 상징과도 같은 ZIP TIE.
거기에 위쪽 통 부분 오렌지 태그와 앞코 가까이에 있는 태그까지 달려 뭔가 살짝 정신없는 스타일처럼 보이기도 한다.

 

“EXTERNAL OWNER’S LABEL”

 

밑창 뒤쪽에는 Off-Court 3.0을 표시하는 “3.0”이 양각으로 새겨져 있다.

 

“ZIP TIE”

예전에는 이걸 떼고 신느냐 달고 신느냐로 말이 많았는데,
지금은 이 집택을 발에 달고 다니는 사람을 길거리에서 흔하게 볼 수 있을 정도.

 

신발 끈에는 역시나 “SHOELACES” 라고 친절히 적혀있다.

신발의 안쪽 면에는 눈에 잘 띄지 않는 Arrow 로고가,
바깥쪽에는 화이트 스티치 면 가운데로 Off-White 로고타입이 박혀있는 부분도 특징.

 

사이즈는 43.
신발은 굉장히 편하네.

 

이 신발만 몇 켤레째였더라.
너무 마음에 들어서 자꾸 사서 신는 릭 오웬스 다크쉐도우(Rick Owens DRKSHDW)의 레이스 업 하이탑 스니커즈.

(쇼핑기록 링크 1)
(쇼핑기록 링크 2)

아마도 컬러와 디테일이 살짝 다르긴 하지만 같은 디자인의 신발을 네 번째 쯤 사는 게 아닌가 싶은데.

 

일단 Rick Owens 신발들이 내구성은 그리 좋지 않으나 굉장히 편한 것이 특징.
대략 10여 년 전 슈이와 커플 신발으로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 예약해놓고 구매했던 Geobasket High-top 을 시작으로
정말 여러 신발을 사보았지만 불편한 건 하나도 없었다.

쉽게 낡고 고무가 노래지거나 때가 잘 타는 것을 제외하면 너무나도 만족스러운 신발들.

 

이번에는 화이트 컬러로 구입!
완전 화이트는 아니고 살짝 베이지 컬러 톤이 나는 화이트 슈즈.

 

디자인이야 뭐 매번 보던 그 디자인인데 앞코에 고무가 덧대어져 있다는 것이 조금 다르긴 하다.

 

가볍고 화사한 톤이라 새롭긴 하나 매번 보던 신발이니 설명은 생략하고..
사진으로 기록만 해두자.

앞으로 이 신발을 몇 켤레나 더 사게 되려나.

 

 

 

Share this:

< Previous post

Next post >

2 Comments

  1. Avatar

    달빛민트

    이거이거 집 한켠에 하이탑 쇼룸 있는거 아니에요?
    하루에 하나씩 신어도 일년 신을만한 신발이 있을듯 ㅎ

    • vana

      vana

      수집 목적이 있는건 아니라 그냥 사서 열심히 신을뿐. 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