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지인 부부 뽐뿌하러 에르메스 매장에 데리고 갔다가 우리 부부가 잔뜩 더 사들고 온 적이 있었는데, 
그날 나도 별생각 없이 스니커즈 하나와 코트 하나를 구입하게 되었다. 

그날 구입한 코트와 스니커즈 모두 따지고 보면 내 취향은 아닌데 나중에 집에서 보니 꽤 마음에 든다.
코트는 이미 몇 번이나 입고 나다니고 있고..

 

이 얄팍한 체크.. 코트는 정말 살 것 같지 않은 스타일이었는데,
막상 매장에서 입어보니 독특하고 괜찮길래 사들고 오게 되었다.
2019 F/W 제품이라 들어온 지 며칠 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뭐 한참 더 있어도 구할 수 있을 것 같은(찾는사람이 많지 않을 것 같은) 스타일.

나는 그래도 간간이 에르메스에서 옷을 사 입긴 하지만 에르메스 남성복은 참.. 구입으로 이어지지가 않는다.
모델이 입은 걸 보면 굉장히 멋진데 나 같은 일반인이 입으면 바로 작업복 느낌.

이게 에르메스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Véronique Nichanian 가 추구하는 느낌인 건가.
영 변하지를 않는다.

 

얼핏 버버리 체크처럼도 보일법한 이 코트(?)는 1월에 열린 에르메스의 “Hermès 2019 F/W Ready-to-wear Show”에서 선보인 옷인데,
뭔가 에르메스 답지 않게 오버핏이다!?
평소에 48사이즈를 입는데 이번엔 46을 구입했지만.. 큼직하다.

 

큼직큼직한 매트 실버 컬러의 버튼도 귀엽고 목 부분 깃 형태도 독특하다.
에르메스라면 당연하겠지만 재봉선으로 이어진 부분의 체크 연결도 굉장히 신경 쓴 모습.

 

직조방식 때문인지 대충 만져보면 텐트나 돗자리처럼도 느껴지지만 다시 잘 만져보면 부드러운 천의 느낌이 살아난다.

 

에르메스 제품에서 많이 만날 수 있는 끼워지는 링타입 버튼도 마음에 들고,
튼튼해 보이는 H로고의 지퍼도 멋스럽다.

물론 지퍼는 상/하부로 열릴 수 있도록 두 개가 달려있다.

 

깃 안쪽과 지퍼 덮개 부분의 안쪽은 질겨 보이지만 부드러운 카키색 면으로 마감되어 있다.

 

허리 부분에는 끈으로 조일 수 있는 형태인데,
외투 바깥의 앞쪽으로 끈이 늘어지게 되어있고 안쪽에도 살짝 고정할 수 있게 드러나있다.

암홀은 부드러운 나일론 소재(?)로 되어있어 팔을 넣고 빼는 과정이 미끄러지듯 자연스럽다.
일반적인 속주머니가 위치한 좌측 안쪽에 지퍼 속주머니는 물론 우측 하단부에도 큼지막한 지퍼 속주머니가 또 마련되어 있어 가방 없이 다니기도 좋겠다.

 

옷이 큼직해서 바닥에 놓고 찍어봤다.
손목 부분이나 팔도 조이는 느낌 없이 굉장히 크고, 품도 널찍해서 그냥 걸치고 다니는 느낌.
며칠 입고 다녔더니 굉장히 편하고, 지금 날씨에 딱이다.

 

(source: vogue.com)

쇼에서는 이렇게 풀어헤치고 다니는 코디였는데,
난 그냥 여미고 다니는 게 나아 보이는 것 같기도.

 

아, 뭐 여튼 생각보다 얇고 편하고 가볍고… 잘 산 것 같다 + _ +
무채색의 칙칙한 색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리고 덩달아 구입한 스니커즈인 Trail Sneaker.
원래 원하던 컬러는 gris/blanc/noir 조합이었는데 사이즈가 없어서 rouge/blanc/marine 조합의 제품으로 구입.

 

송아지 가죽으로 만들어진 에르메스의 이 아이코닉한 스니커즈는 상부는 레드 컬러이고 통 부분부터 이어지는 앞쪽은 화이트, 앞코는 블랙으로
자칫 알록달록 초등학생 신발처럼 보일 수도 있는데.. (사진으로 보니 뭔가 골프슈즈 같기도?)
실제로 보면 빨간색이 촌스럽지 않고 꽤나 이쁘다.

 

배경색에 묻혀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옆구리에 지그재그 형태로 자리한 로열 블루 컬러의 고무 솔도 굉장히 특징적인 부분.

 

신발 끈은 흰색도 함께 들어있지만 무조건 레드가 더 잘 어울린다.
흰색 위쪽으로 양쪽 레드를 이어주는 느낌?

옆에 볼록 튀어나온 H 로고도 심플하니 이쁘고.

 

레드엔 레드, 화이트엔 화이트, 블랙엔 블랙 스티치로 마감되어 있고
가죽의 재질도 전부 송아지 가죽으로 통일되어있어 뭔가 깔끔한 느낌이 든다.

 

뒤꿈치 부분에 진한 레드 컬러 가죽을 덧대었는데 (이 부분을 아마 ‘opanca’ 라고 부르는 것 같다)
만져보니 뭔가 좀 더 단단하게 가공이 된 것 같기도 하다.

바깥은 모두 송아지 가죽이지만 안쪽 인솔과 라이닝은 모두 metis 염소 가죽.

 

전체적으로 밑창은 블랙 러버 재질이지만,
뒤꿈치 쪽에는 로열 블루 컬러로 굳이 또 H 형태로 마감했다.

 

이뿌네!

나이가 먹어 그런가..
빨간색이 자꾸 좋아지네.
왠지 걸음걸이가 3배쯤 빨라질 것 같기도 하고.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