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뮤다의 신제품, BALMUDA The Pure 런칭 이벤트에 다녀왔다. 
왜 다녀왔는지 모르겠다. 

문규형이 오라길래 아무 생각 없이 구경 간 거라 뭘 발표하는지도 모르고 그냥 쫄래쫄래 다녀왔는데.. 헛? 생각보다 규모가 크다? 
용산 드래곤시티에 위치한 노보텔에서 행사가 개최되었는데 일본인 스텝이 꽤 많고 카메라도 잔뜩인 걸 보니 아마도 국내한정 발표회만은 아닌가보다. 

와.. 드래곤시티.
이전에 문규형 가족이 한국에 오셨을 때 숙소에 놀러 가봤던 곳이라 굉장히 쉽게 찾아갔지만 다시 봐도 작명센스 대단하다.

 

테라오씨가 나와 무용담을 늘어놓듯 발뮤다 브랜드의 시작과 현재에 대해서 이야기하는데, 
오, 이 분 굉장히 지루한 분이셨구나.

약간은 간증회 같은 느낌의 발표가 이어지다가 배경이 어두워지더니 오늘의 신제품 BALMUDA The Pure 를 공개했다. 

 

기존 에어 엔진을 포함한 대부분의 공기청정기가 동작을 잘 하고 있는지 눈으로 확인이 되지 않아서 이번 신제품은 빛의 기둥을 만들어 보았다는데,
영상을 보니 뭔가 숨을 쉬는 듯 조명이 밝아졌다 어두워졌다.. 하는 것 같다.

개인적인 생각엔 공기청정기나 전열교환기등의 ‘공기 정화’ 목적의 기계는 사용자 경험 등을 시각화 하는 것보다는
그냥 사용하는지 안하는지도 모르게 늘 켜져 있는 편이 좋다는 생각이긴 하지만..

일단 외관 디자인도 훨씬 심플해졌고 조명은 끌 수도 있는 것 같으니 넘어가자. 

 

바람이 겁나 세다며 BALMUDA The Pure 위에다 두루마리 휴지 같은 무언가를 걸쳐놓더니 힘자랑을 한다.

그렇게 별다른 추가 내용 없이 이벤트가 종료되었다.

아니 이보게, 테라오 양반!!
블랙은? 블랙 컬러는!!!??

최근 제품들에 블랙으로 잘도 만들어 내더니 왜 이번엔 블랙 이야기가 없는 거요!
블랙 나오면 내가 제주에 한 10개 한방에 살 텐데.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