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 )

 

위플래쉬 (WHIPLASH)
2014
감독: 다미엔 차젤레 (Damien Chazelle)
주연: 마일즈 텔러 (Miles Teller), J.K.시몬스 (J.K.Simmons)

 

사실 위플래쉬 하면 나에게는 아이언 맨 2에 나오는
이반 반코(Ivan Vanko)의 위플래쉬가 먼저 떠올랐다.
우리 아들이 특히 좋아하기도 하고.

whiplash_ivan

Whiplash (Ivan Vanko) – Iron Man II

 

이런저런 이유로 영화를 제때 못 보고
예약 주문해 두었던 블루레이를 받고 나서야 감상할 수 있었는데,
이미 여기저기서 위플래쉬 칭찬하는 말을 많이 듣기도 했고,
‘인생영화’로 꼽는 사람도 있을 정도라서
기대가 큰 만큼 실망할지도 모르겠다..는 마음으로 접하게 되었다.

보고 나서의 감상편을 먼저 적으라면,
“엄청나고, 대단하다!” 라고 할 수 있겠다.
아 많은 사람들이 입이 마르게 칭찬하는 데는 이유가 있구나.. 싶다.

 

whiplash_poster

위플래쉬 영화 포스터 (좌:북미 / 우:한국)

음악 영화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긴장감이 처음부터 끝까지
지속되어 그 몰입감이 대단한데, 특히나 영화 소재로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이 느껴지는 드럼 연주를 다루고 있다는 점도 신선하게 다가왔고
위 포스터에 보이듯 ‘전율의 100분!’, ‘폭발적이다!’ 등의 표현이 왜
포스터에 가득 쓰여 있었는지도 이해가 가게 되었다.

한때 나도 재즈음악을 좋아해서 이런저런 CD를 사 모았었고,
영화에도 자주 언급되는 찰리 파커(Charlie Parker)의 음악을 듣기도
했었는데 아마 이 영화 이후에 듣는다면 그 재즈 음악들이 전혀
새롭게 들릴지도 모르겠다.

 

whiplash_0

어떤 한가지 영화를 보고나서
사람마다 해석하고 느끼는 점이 다른 경우가 많다.
이 영화 역시 오락성 높은 대중영화나 블록버스터 영화들에 비해서는
보는 사람 각각에게 다른 느낌으로 전달이 될 여지가 많아 보인다.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했을 영화의 재미, 각각의 캐릭터들,
시종일관 조여오는 긴장감, 교육방식에 대한 이야기 등도 흥미롭지만
나에게는 주인공의 아버지의 존재가 눈에 띄었다.

일찍 어딘가로 어머니는 떠나버리고 아버지의 손에서 큰 주인공은
아버지에게 인정받고 싶어 하지만 친척들이 모인 자리에서 아버지는
아들의 편에 서긴 커녕 친구가 없다는 약점을 언급하며
아들을 보잘것없는 존재로 만든다.

영화에는 전부 나오진 않지만 대사들을 쭉 보다 보면 
딱히 친구도 없는 아들과 꽤 오랜 기간 동안 영화를 보아온 것 같은데 
처음 아버지와 영화관에서 초콜릿 볼을 팝콘에 부을 때
아들이 싫어하는 것도 모르고 있었던 점에서
아들이 뭘 좋아하고 바라는지 보다는
그저 어린 자식을 세상으로부터 보호하려는 보호자의 모습만 보인다.

영화 마지막 카네기홀에서의 공연이 있기 전 
문틈으로 아버지가 공연에 왔음을 몰래 확인하고
처음으로 아버지에게 인정을 받는 듯 보였으나,
(논란이 많지만) 플레쳐의 함정에 빠져 무대에서 바보가 되어버린 후
무대에서 나가 아버지와 포옹을 하며 “집에 가자”고 말하는 아버지를
등지고 다시 무대에 올라와 광기 어린 미친 드럼솔로를 연주해 보이며
아버지의 보호에서 벗어나 아버지에게서의 인정이 아닌 스스로 길을
찾아가는 한 사람으로 만들어져 가는 과정(?) 같은 것으로 보였다.
(뭐 해석은 보는 사람 마음이니까)

 

whiplash_1

위에서 논란이 많다고 이야기 한 플레쳐의 입장이라면,
어떤 사람은 플레쳐가 앤드류를 극한으로 몰고 가
틀을 깨고 각성하게 하기 위한 계획이었다..라고 하기도 하는데
사실 그건 아닌 것 같고,

자신에 대해 고발한 앤드류에게 처절하게 복수하려는 마음으로
카네기홀에서의 공연을 망치는 걸 감수하면서도 앤드류를 무대 위로
올렸고 계획대로 복수에 성공했지만, 각성한 앤드류의 드럼 연주를
들으며 광기로 비춰질만큼 음악을 사랑하는 본성이 그의 연주를
받아들여버리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자연스러울 것 같다.

또 한 가지,
스튜디오 밴드의 메인 드러머인 ‘테너’의 악보를 누가 가져갔나..에
대한 논란도 많던데. 그건 진짜 누굴까?

 

 

어쨌든 영화는 재밌었고,
나에게 위플래쉬는 이제 미키루크의 위플래쉬보다
이 영화가 먼저 떠오르게 되었다!
추가로 몇가지 재미있는 위플래쉬 이야기.

  • 감독 ‘다미엔 차젤레’는 영화의 연출은 물론 각본도 직접 썼는데,
    프린스톤 고등학교 시절 직접 겪은 이야기를 자전적인 내용으로
    담은 각본이라고 한다.
  • 주인공 앤드류 역할의 ‘마일즈 텔러’는
    10년이상 드럼을 쳤을 뿐아니라 피아노, 섹소폰 연주도 잘 한다고.
  • 이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은 ‘J.K. 시몬스’는
    게임 ‘Command & Conquer Red Alert 3’ 에서 비교적 단역인
    대통령 역할을 맡아 목소리 연기를 했었다.
  • 이 영화는 원래 단편으로 제작되어
    2013년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았고,
    106분짜리 장편으로 다시 제작되어
    2014년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과 관객상을 받았다.
  • 2015년 제 87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음향상,
    편집상을 받았으나 흥행성적이 그리 좋지는 못했는데
    국내에서는 여러 입소문을 타고 꽤 많은 관객을 모았으며
    온라인 게임회사 ‘넥슨’이 문화예술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추진한
    ‘넥슨 문화 다양성 펀드’를 통해 국내 수입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수입한 첫번째 영화이다.
Share this: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