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Magic Keyboard & Trackpad 2 (Space Gray)

키보드에 커피를 쏟았다. 
바로 휴지로 커피를 닦아내긴 했지만 키보드를 칠 때마다 뭔가 눌렸다가 안 올라오는 느낌이 들어서 너무 신경이 쓰이길래 
아무 생각없이 스페이스바 키를 뽑았는데.. 아.. 원래대로 끼워지지가 않는다. 
게이밍 데스크탑에서 사용하는 Realforce 87U 제품은 키캡 갈아 끼우는 게 굉장히 간단해서 자주 빼서 청소도 했었으니까..
별생각 없이 뽑고 닦고 다시 끼우려니 잘 끼워지지도 않고 뭔가 망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간단하다고 생각했던 작업이 이래저래 안되어 건드리다가 Scissor 구조의 플라스틱을 부러뜨렸다. 

뭔가 해본다고 한참 시간을 쏟았던 게 너무 아깝지만 아무 고민 없이 애플 홈페이지에 가서 새로 주문을 하려는데,
스페이스 그레이를 선택할 수가 있네?
그러면 매직 트랙패드도 컬러를 맞춰야지.

 

그렇게 주문을 했고 이틀 후에 배송이 왔다.
이틀간 집에 남아있던 또 하나의 Realforce 87U를 맥에 연결해서 사용하려니 command 키의 위치 때문에 여간 불편한 게 아니구나.
키감은 역시나 매직 키보드에 비해 훨씬 좋지만 한/영 전환을 command + spacebar 로 사용하다 보니 키 배열이 영 못마땅하다.
각종 펑션키들도 그렇고.

 

스페이스 그레이 컬러는 키보드가 Numeric Keypad 달린 긴 버전밖에 없어서 어쩔 수없이 주문을 했는데
기존에 짧은 걸 사용할 때 Fn + backspace 키를 내가 은근히 많이 썼었는지 delete 키로 손이 가지 않고 자꾸 왼쪽 control 키를 누른다.
우측 컨트롤 자리에도 화살표가 있던 자리라 자꾸 실수를 하게 되고..
아.. 습관이라는 게 이렇게 무섭구나.

 

스페이스 그레이 컬러가 일반적인 실버 컬러의 제품보다 기본적으로 가격이 비싼데,
매직 키보드는 5만원 
매직 트랙패드 2는 3만원이 더 비싸다.

Magic Keyboard with Numeric Keypad (실버 149,000원 / 스페이스 그레이 199.000원)
Magic Trackpad 2 (실버 169,000원 / 스페이스 그레이 199,000원)

와.. 저렴한 키보드 몇 개는 살 금액이 차이가 나네.
그래도 나 같은 사람이 사니까 그렇게 파는 거겠지?

 

언제 봐도 패키지 하나는 기가 막히는 애플제품.
열어보는 맛이 있다.

 

구성품은 단출하다.
트랙패드 본체, 그리고 Lightning-USB 케이블과 간단한 설명서.

 

아.. 대박.
이렇게 만듦새 좋은 검은색 라이트닝 케이블이라니.
뭔가 득템한 느낌이네.

애플 공식 제품이고 + 검은색에 + 무광에 + 가느다란 케이블!

심지어 라이트닝 헤드 접점 부분도 블랙 컬러로 도색되어 있다.. 크~ 디테일!

 

깔끔한 회색 네모판. 
이게 20만원이라니 뭔가 좀 비싼 거 같긴 한데,
맥 유저들은 다들 공감하듯 이거에 익숙해지면 마우스는 못쓰는 물건이 된다는 점.
물론 게임할 때만 빼고.

 

뭔가 이 제품 상단에 맥북프로처럼 터치 패널이 생기고 커스터마이징이 된다면 정말 좋을 것 같은데.
Touch ID도 넣고.
안 해주겠지.. 지금도 비싼 액세서리 제품이 더 비싸지면 아무도 안 사게 될 테니.

 

뒷면 역시 블랙.
기존 밝은 색 제품은 아래 넓은 면이 유광인데 이 제품은 무광.

 

기존에 사용하던 녀석과 나란히 놓아봤다.
역시 내 취향은 어두운 녀석이구나.

iMac Pro 사야겠네.
기존 iMac도 풀옵이라 내가 사용하는데 충분하고도 넘치는 사양인데.. 큰일이네.

 

전원 스위치가 위치한 후면부.
작은 전원 스위치 안쪽 컬러도 켜졌을 때는 연두색으로 같지만 꺼졌을 때는 각각 흰색/회색으로 다르다.
제품 마감이나 디테일은 정말 애플답다.

 

이번엔 키보드를 꺼내보자.

 

패키지도 크기를 제외하고는 동일하고 내용물 구성 역시 같다.
블랙 라이트닝 케이블 하나 더 감사합니다.

 

길다..
너무 길다.

가로 41.87cm x 세로 11.49cm

원래 사용하던 제품이 화살표 키가 안쪽으로 낑겨 들어온 형태라 27.9cm 밖에 되지 않아서
지금 이 제품에서 뉴메릭 키패드를 제외한다고 해도 훨씬 더 길다.

 

키캡 컬러는 블랙.
맥북 사용할 때 보면 블랙 키캡은 손가락 닿는 부분에 기름자국이 많이 남아서 오래 쓰다보면 지저분해지곤 하지만
그래도 흰색이 누래지는 것보다는 훨씬 나을 테니 이 부분은 만족.

 

한글 쓰여있는 게 싫어서(정확히는 한글이 쓰여있는 게 싫은 게 아니고 키보드에 복잡하게 프린트 되어 있는 게 싫은 것)
영문 버전으로 살까 고민을 잠깐 했었는데 결국은 그냥 한글 버전으로 골랐다.

 

다시는 절대 키캡 빼려는 시도를 하지 말아야지.
아.. 이게 무슨 난리야.

어쨌든 겸사겸사 마음에 드는 컬러로 바꾸긴 했지만.

 

아래쪽은 트랙패드와 같은 무광 블랙.
힘을 받는 네 군데에 얇은 고무다리가 받치고 있다.

 

후면 전원부.
칼같은 스페이스 그레이 컬러의 금속 엣지가 완전히 취향 저격.

키보드가 커진 만큼 배터리도 조금 더 오래가겠지?
물론 기존에도 키보드는 충전하는 일을 잊을 때쯤 충전 경고가 떴으니까.

Share this:

< Previous post

Next post >

2 Comments

  1. 밍미

    이전부터 블로그 포스팅을 눈팅하면서 느낀건데 바나님 블로그는 어떤 플랫폼인가요??
    SNS나 블로그를 안하는 저로써는 네이버블로그밖에 모르는데… 참 포스팅도 컨텐츠리스트도 깔끔하네요ㅎ

    • vana

      vana

      안녕하세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는 워드프레스로 제작되었습니다.
      테마나 플러그인은 직접 입맛에 맞게 수정/제작을 해서 사용하고 있구요.
      홍보나 제품소개의 목적등이 있다면 말씀하신 네이버 블로그 같은걸 하는게 좋겠지만
      저는 그런 목적이 전혀 없고 개인기록의 목적이 가장 커서요,
      원하는대로 수정이나 확장이 가능한 설치형 블로그 플랫폼들 중에서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하는 워드프레스를 선택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