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 Page 1 of 15

쇼핑기록

쇼핑을 뭔가 많이 했는데 기록할만한 아이템이 별로 없다.  바지 몇 개는 실패했고, 모자도 별로고.  기다리고 기다리던 부츠 하나는 놓쳤다가 다시 떴길래 냉큼 주문했더니 웹사이트 오류로 오배송되었고. (으엉헝 ㅠ…

DJI, OSMO Pocket

출시된 지 한참 되어 신선도가 좀 떨어지긴 하지만,  어쨌든 뒤늦게 오즈모 포켓을 구입했다.  사실 내가 쓰려고 산 건 아니고 슈이가 짐벌을 사달라길래 내가 골라서 사주었다.  뭔가 아이들을 따라다니며…

SML x Xinghui Creations

스티키 몬스터 랩(Sticky Monster Lab) 제품에 대한 애정이 예전에 100 정도였다면 최근에는 10정도?  여전히 센스도 훌륭하고 디자인은 사랑스러우나, 너무들 바빠서 2014년에 한 약속에 대한 피드백이 아직도 없다.  이해는…

잡다한 구매기록

이것저것 찾아보고 사는 행위 자체를 즐기다 보니 쓸데없는 잡템을 많이도 사는 편인데,  사봤더니 정말 쓸데 없었던 건 빼고 그래도 괜찮아 보이는 몇 가지를 기록해보기로 했다.  이중 몇 가지는 아직…

sacai x Nike, LDWaffle

일반인에게는 약간은 기괴하고 실험적인 디자인으로 여겨질 수 있지만 세계적으로 꽤나 주목받고 있는 일본 브랜드 sacai(사카이).  올해(2019) 초 sacai(사카이)가 Nike(나이키)와의 콜라보레이션 슈즈를 발표했다.  뭐 워낙 다양한 브랜드와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Louis Vuitton, Staples Edition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루이비통의 아티스틱 디렉터를 맡고 나서 브랜드에 확실한 자신의 색을 보여주려는 욕심 때문인지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알록달록한 디자인이나 형광 컬러, 메탈릭한 소재 등의 일반인이 소화하기에 부담스러운 옷들이 주로…

Apple, iPad mini 5 (2019)

단종된 줄만 알았던 iPad mini가 돌아왔다. 애플의 신제품 발표 전에 늘 꾸준히 루머는 돌았지만 일절 언급도 없었기에 깨끗이 포기하고 있었는데,  올해 3월 갑작스럽게 10.5inch iPad Air 발표와 함께…

쇼핑기록

구입한 지 조금 된 아이템을 포함한 잡다한 쇼핑 기록.  구찌(Gucci)의 부츠,  노스스컬(Northskull)의 이어링,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셔츠.    그중 이 구찌 부츠는 참 힘들게도 샀다. 대략 6-7년 전 Balmain의 브라운…

최근 레고 라이프

어렸을 때는 해외로 여행도 자주 다니고, 사진 찍으러 여기저기 구석구석 돌아다니기도 하고, 게임도 정말 질리도록 많이 하고, 프라모델도 만들고, 친구들 집에 불러 모아서 놀기도 자주 놀고..  뭔가 여유시간이…

Louis Vuitton x Supreme, Porte Carte

일찌감치 살껄.  결국엔 이렇게 하나씩 웃돈 주고 사는구나.. (자세한 투덜거림은 지난 포스팅(링크)을 참조)  그동안 미국의 ebay와 일본 Yahoo! Auction에서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던 제품은 사실 Pocket Organizer라는 한…

Hermes, 쇼핑기록

얼마전 지인 부부 뽐뿌하러 에르메스 매장에 데리고 갔다가 우리 부부가 잔뜩 더 사들고 온 적이 있었는데,  그날 나도 별생각 없이 스니커즈 하나와 코트 하나를 구입하게 되었다.  그날 구입한…

VERLET Paris Coffee

얼마 전 313 art project 이 대표님, 그리고 오픈을 앞두고 있는 313 art project Paris의 대표님과 점심 식사를 가지는 자리가 있었다.  항상 세련되고 트렌디한 감각을 보여주시는 이 대표님께서…

Tom Dixon X Native Union, Block Wireless Charger

영국의 디자이너 탐 딕슨(Tom Dixon)은 산업 디자인이든 인테리어 디자인이든 관계없이 디자인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무조건 한 번쯤은 들어봤을만한 유명 디자이너이다.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은 S체어나 미러볼 펜던트겠지만, …

Kay Bojesen, Monkeys

6-7년 동안 우리 집에서 혼자 살던 원숭이에게 최근 가족을 만들어 주었었는데(링크),  그 이후로 한동안 잊고 살았던 Kay Bojesen 디자인 목각 제품들에 관심을 갖고 찾아보다 보니 이 Monkey 제품에…

Be@rbrick, 새 식구들

최근 몇 번의 베어브릭 포스팅에서 ‘요즘 출시되는 베어브릭이 너무 안 이쁘다’라고 투덜댔었던 것 같은데 진짜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애를 만났다.  특히나 패키지를 비롯한 전체 상품 컨셉이 너무 마음에 든다. …

쇼핑기록

오랜만에 쇼핑 기록. 쇼핑을 오랜만에 한 것 같지는 않으나 어쨌든 그간 쇼핑했던 것들 중 마음에 드는 애들에 대한 기록을 해보자.    Off-White의 2019 스웨트셔츠. 사서 입고 다닌 지가…

종합 선물 세트 (from 나의시선)

지난번 발뮤다 런칭 이벤트가 있던 그 주에 문규형을 한 번 더 만나게 되었는데..  만날 때 내 차 쪽으로 가방을 들고 오는 포즈가 영 이상한 거다.  들고 온다기보다는 끌고…

Kay Bojesen, Puffin

이번에는 Puffin.  얼핏 펭귄처럼 생긴 이 녀석은 바다오리인 ‘Puffin(퍼핀)’ 이란다.  아이슬랜드(Iceland)나 노르웨이(Norway) 같은 추운 지역에서 주로 서식하는 몸길이 30cm 내외의 작은 철새인데, 부리 색깔이 워낙 컬러풀해서 ‘바다 앵무새’라고도…

error: Content is protected !!